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與장동혁 “한동훈 전대 출마, 가장 적극적으로 정치적 책임지는 모습”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

“한동훈, 적절한 시기에 판단할 것”

[이데일리 이도영 기자] 친한(親한동훈)계로 불리는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권 도전에 대해 “여러 고민을 하고 있고, 적절한 시기에 적절하게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많은 분이 ‘지금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는 것이 좋겠다’, ‘내 동생이라면’ 하는 것은 그만큼 애정을 갖고 말하는 것”이라며 “정치인 한동훈에게 출마하는 선택이 큰 위험이 있다고 말씀을 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내 동생 같으면 (전당대회에) 못 나오게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장 의원은 여권 인사들의 조언에 “이걸 뒤집어서 얘기하면 이 상황에서 당원이 원하고, 당을 위해 출마해야 한다는 많은 분의 뜻에 따라 출마하는 것도 가장 적극적이고, 한 전 위원장에게는 가장 위험 부담이 큰 행태의 정치적 책임을 지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한 전 위원장과 교류하고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한 전 위원장이) 총선 과정에서, 비대위원장으로 활동하는 동안 (제가) 사무총장으로서 실무적으로 보좌해 왔기에 총선 이후에도 만나고 소통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 전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대북 송금 의혹’ 실형 선고 이후 연일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겨냥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그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범들이 관련 재판들에서 줄줄이 무거운 실형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 있으니, 자기도 무죄 못 받을 것을 잘 알 것”이라며 “그러니 대통령 당선을 감옥 가지 않을 유일한 탈출구로 여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