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국민의힘 워크숍 찾은 尹 "당과 한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천안 재능교육연수원 국민의힘 워크숍 찾은 尹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지은 박영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나 "저도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며 단합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22대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에 참석해 "우리가 한몸이 돼 나라를 지키고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이 나라를 지키는 그런 당이 되자"며 이 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관저에서 가진 22대 국회의원들과 만찬에서도 한몸같은 단합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선거가 끝나고 여러분 한 분 한 분 축하 인사를 다 드리지 못했는데, 오늘 이 자리에서 한꺼번에 축하 인사 드리는 것을 좀 양해해달라"며 "축하드린다.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 대통령이 목소리를 높일 때마다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그러면서 "매년 우리 의원 연찬회에 왔지만, 오늘은 22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는 첫 날이라 더 의미가 큰 것 같다"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은 당과 국가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치켜세웠다.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30일에 열린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 행사에 입장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날 22대 국회 개원을 맞이하며 단합과 결속을 여러 번 다짐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빨간 넥타이 차림의 윤 대통령이 입장하자 "우리가 의석 수는 좀 작지만 진짜 집권여당이구나 느끼지 않느냐"며 박수와 함성을 유도하기도 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도 "대통령이 오는 연찬회와 아닌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며 의원들과 '파이팅'을 함께 외쳤다. 사회를 맡은 신동욱 의원도 의원들에게 "윤석열 파이팅"을 세 번 제안했고 장내는 함성으로 가득찼다.

테이블에는 카스 캔맥주 1개와 와인잔에 담긴 오미자 주스가 올랐다. 안주 겸 만찬 밑반찬으로는 갈비찜, 애호박전, 생선전, 생선구이 등이 펼쳐졌다. 윤 대통령은 "오늘 저녁은 아까 맥주도 놓지 않아야 된다고 하셨는데, 제가 욕 좀 먹겠다"며 "제가 테이블마다 다니며 여러분에게 맥주를 축하주로 한잔씩 다 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테이블에는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 성일종 사무총장, 황 위원장, 추 원내대표,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가 흰 셔츠 차림으로 앉았다.

대통령실에선 정진석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김주헌 민정수석,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박준섭 경제수석, 정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김태효 안보실1차징, 인성환 안보실 2차장, 왕윤종 안보실 3차장, 이기정 의전비서관, 김명연 정무1비서관, 정승연 정무2비서관, 김수경 대변인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는 당 지도부와 22대 국회의원이 자리했다. 다만 엘살바도르 대통령 취임식에 특사 자격으로 참석한 강민국 의원은 빠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