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국민의힘 워크숍서 인명진 쓴소리 "김건희의 최순실화, 국정농단이란 말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예섭 기자(=천안)(ghin2800@pressian.com)]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에서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인명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당정에 동시에 쓴소리를 남겼다. 인 전 비대위원장은 특히 "김건희 여사의 최순실화, 국정농단이란 말이 나오고 있지 않나"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둘러싼 '김건희 리스크'에 대해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 전 비대위원장은 30일 오후 충남 천안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의원 대상 특강 연단에 올라 최근 윤 대통령을 향한 야권의 '탄핵' 공세를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의 탄핵국면과 비교하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아낙네가 대통령 선거 연설문을 고쳐줬다는 것, 인사에 개입했다는 것, 대통령에게 영향을 미쳤다는 것에 국민이 분노했다. 어떻게 우리가 뽑은 대통령이 한 아낙네에게 놀아나는가(라는 것)"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전혀 근거도 없는, 그러나 국민감정을 흐트려놓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하면서도, 이른바 '김건희 리스크'에 대해서 역시 "이런 엉터리 같은 일에 또 다시 우리가 휘말려서 국정이 마비되고 헌정질서가 어지렵혀지고 그런 일을 다시는 되풀이하지 말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인 전 비대위원장은 또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인사가 만사라고 했다. 인사 잘 하셔야한다. 감동 있는 인사를 해야한다"라며 "엉뚱한 사람의 엉뚱한 보좌를 받으면 대통령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고 쓴소리를 냈다.

특히 그는 지난 총선 과정에서 여당의 패인 중 하나로 꼽힌 '황상무 사태'를 겨냥 "시민사회수석은 굉장히 중요한 수석이다. (윤 대통령은) 시민사회수석직이 뭘 하는지 기능조차 잘 이해 못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엉뚱하게 앵커를 갖다놓고 시민사회수석 하라고..."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이날 특강에서 인 전 위원장은 야권의 탄핵 공세를 비판하며 탄핵 방어를 위한 당내 단합을 여러 차례 강조했는데, 그 과정에서 일부 친(親) 윤석열계 의원들로부터 비롯됐다고 알려진 '대통령 탈당설'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인 전 위원장은 "탄핵이란 이야기가 동네 강아지 이름처럼 들리니까 하야라는 말은 더 쉽게 들린다. 임기단축, 하야, 소위 보수언론이라는 곳에서도 그런 이야기를 한다"며 "다짐하고 다짐해야 하는 건 절대로 이 땅에 다시는 탄핵이 있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데 참 불행하게도 이런 징조가 여기저기서 나타난다. 불행하게도, 제가 너무 민감해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대통령과 당을 이간질하는 일이 나타나고 있다. 탄핵의 시작이다"라며 "대통령 탈당설, 중대결심설, 이게 다 하나가돼야 할 당과 대통령을 이간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 전 위원장은 총선 참패 이후 국민의힘의 주요 과제로 떠오른 당 쇄신과 혁신에 대해선 "대표를 새로 뽑는다는 건 뭔가, 민주적으로 뽑아야 한다. 정말로 당원들, 국민들이 민주적으로 선출하는 당대표여야 정당성이 있고 힘이 있다"고 말해 전당대회 당원 100%룰 개정에 힘을 실었다.

또 그는 "대표는 2년할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다음에 대통령 선거 나올 사람, 지자체 선거 나올 사람은 (대표직 역임에) 1년 걸릴 사람이면 대표 안 나왔으면 좋겠다. 2년정도는 해야 당이 안정되지 대표가 바뀌니까 자꾸 비대위다. 창피하지도 않나"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프레시안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지난 19일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헌등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예섭 기자(=천안)(ghin2800@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