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송영길 석방에 분노한 정유라…"우리 엄마만 빼고 다 나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왼쪽 두번째)씨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민원실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3인에 대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 고소 취지를 설명하다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2.05.04.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66)의 딸 정유라씨가 송영길(60) 소나무당 대표가 보석 허가를 받은 것에 대해 분노했다.

30일 정씨는 자신의 SNS에 "이재명은 구속조차 못 가고 정경심은 가석방, 대통령 장모도 가석방"이라며 "송영길은 보석, 박영수도 보석이다"라고 했다. 이어 "진짜 우리 엄마 빼고 다 나왔다. 이제 진짜 짜증 난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와 현직 검사의 '뒷거래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66)의 딸 정유라씨가 송영길(60) 소나무당 대표가 보석 허가를 받은 것에 대해 분노했다.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장시호 거짓말이 줄줄이 나오고 박영수 뇌물죄까지 밝혀진 마당에 우리 엄마는 여전히 수감 중"이라며 "유전무죄 무전유죄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지지율 타령하는 것도 웃기는 얘기다. 박영수, 송영길 풀어 주는데 지지율이 어쩌고, 솔직히 개그 아닌가?"라고 말했다.

정씨는 "반정부, 반검찰 하기 싫은데 이 정도면 하라고 등 떠미는 거다"라고 했다. 이어 "아픈 엄마 계속 방치하면 나도 끝까지 (윤석열 정부에) 만세 할 사람은 아니란 걸 알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여러 차례 모친인 최서원씨의 가석방, 사면을 윤석열 정부에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돈봉투 살포 사건 관련 혐의로 구속 수감된 상태에서 재판받아 온 송영길 대표는 오늘 보석을 허가받았다. 지난해 12월 19일 구속된 지 163일 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