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밝은 표정으로 제22대 국회 첫 출근하는 이주영-이준석-천하람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주영, 이준석,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왼쪽부터)이 제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등원을 하고 있다. /국회=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의원실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이준석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배정한 기자] 이주영, 이준석,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왼쪽부터)이 제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등원을 하고 있다.

더팩트

밝은 표정으로 첫 출근하는 이주영, 이준석, 천하람 의원(왼쪽부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첫 출근 소감 밝히는 이준석 의원(가운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이날 취재진 앞에서 "개혁신당이 이제 22대 국회에서 당선자들이 제 역할을 시작하게 됐다"며 "최근의 정치 상황은 굉장히 녹록지 않고 21대 국회의 마지막을 특검 재의결 부결로 마무리한 만큼 22대 국회는 다른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개혁신당이 역할을 하겠다"고 첫 등원 소감을 밝혔다.

천 의원은 "새롭게 시작하는 개혁신당의 초대 원내대표를 맡아 굉장히 책임감이 크다"며 "극한 대립만 남은 국회에서 개혁신당이 젊음과 합리성을 바탕으로, 또 용기와 소신을 가지고 협치의 물꼬를 트고 정쟁이 아니라 정책을 다루는 국회를 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천하람 의원(가운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주영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영 의원은 "오늘 첫 등원이어서 굉장히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저에게 기대하시는 바가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다. 고인물 정치가 아니라 도약하는 정치, 앞으로 희망을 말하고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정치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의원실 들어서는 이준석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any@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