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엄마 아프대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초등생 납치 미수 사건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최근 충남 아산 지역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누군가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접근해 납치를 시도했다는 소문이 SNS 학부모 단체 메시지방 등에서 확산하며 주민들이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다.

학부모들이 공유 중인 메시지 내용을 보면 지난 28일 오후께 A초등학교 인근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SUV 운전자가 정차 후 인도에 있던 A초등학교 재학생 B군에게 "엄마 아프대,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라고 유인했다.

B군은 운전자의 말을 무시하고 아파트 경비실 신고 후 부모에게도 해당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B군 부친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2시간30여분 만에 인근 지역 도로에서 해당 SUV를 발견했다.

경찰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운전자, 3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 중인데 이 남성은 유인 미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차에는 이 남성뿐이었고, 차에서 내리지 않고 7초 만에 현장을 떠나는 등 신고 내용과 CCTV 영상이 일부 다른 부분이 있다"며 "남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마친 뒤 미성년자 유인 미수 혐의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A초등학교는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는 한편 재학생을 대상으로 미아·유괴 예방 교육도 시행할 계획이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