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피 흘리는 선배 보고만 있나" 송도 패싸움 중 칼부림…30∼40대 3명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길거리에서 패싸움을 하다가 중년 남성 2명을 크게 다치게 한 가해자들이 경찰에 구속됐다.

29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A씨(42)를 살인미수 등 혐의로, B씨 등 30대 남성 2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했다.

송종선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A씨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이후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법원에 출석한 A씨는 범행 경위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사전에 범행을 계획하지 않았다"며 "피해자에게 많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B씨는 "선배가 2대 1로 피 흘리고 맞고 있는데 가만히 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6일 오후 10시 20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길거리에서 발생했다. 이날 A씨 일행 4명과 중년 남성 2명이 다퉜고, A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C씨를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지인 B씨 등 남녀 3명도 범행에 가담해 C씨와 그의 직장동료인 50대 남성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 일행 4명 가운데 3명만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가담 정도가 낮다고 판단한 20대 여성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 중 1명과 금전거래 갈등으로 다투던 중 범행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칼부림 #패싸움 #인천송도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