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월 30만원 내고 '탕핑'하자" …中서 '청년 요양원'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만히 누워 아무것도 하지 않는 '탕핑'

휴식 위해 '청년 요양원' 찾는 中 청년들

최근 중국에서 청년들이 입소할 수 있는 '청년 요양원'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젊은이들이 최소한의 비용으로 '탕핑'을 즐길 수 있는 청년 전용 양로원이 잇달아 생겨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탕핑'은 가만히 누워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뜻의 중국 신조어로, 취업난으로 인해 의욕을 잃은 청년들 사이에서 주로 유행하는 단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년 양로원은 주로 정신 건강에 초점을 두는 곳이다. 이곳엔 바, 카페, 노래방 등이 갖춰져 있어 다른 입소자들과 친해질 수도 있고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다만 20·30세대는 일시적인 휴식처로 청년 양로원을 찾고 있으며, 이곳에서 수십 년을 보낼 계획은 없다고 한다. 매체는 "젊은 층에 '은퇴'라는 개념은 일시적인 휴식일 뿐이며, 이들은 양로원에 체류하는 기간을 '갭이어(삶의 의미와 방향을 찾는 기간)'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올 초 윈난성에서 청년 요양원을 시작한 루레이레이씨(32)는 "어떤 사람들은 젊은이들이 왜 이렇게 일찍 은퇴하는지 궁금해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30대는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며 "저도 한 때 그들 중 하나였다"고 했다. 루씨가 운영하는 청년 요양원의 월 이용료는 1500위안(약 28만원) 정도다. 최소 월평균 5000위안(약 93만원)을 내야 하는 기존 양로원과 비교해서 매우 저렴한 수준이다.

루씨 요양원 입소자들은 바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하루를 시작하고 운동, 명상, 농사, 낚시, 요리 등 다양한 일을 하며 일과를 보낸다. 저녁에는 모닥불 주위에 모여 여럿이서 대화를 나누고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노인을 위한 전통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양로원과는 달리 청년 양로원은 같이 사는 홈스테이 방식과 유사한 게 특징이다.

그런가 하면 30·40대에 영구적인 은퇴를 계획하는 '파이어족'도 청년 전용 양로원을 찾고 있다. 파이어족은 '경제적 자립, 조기 은퇴(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들어진 신조어다. 이들은 젊었을 때 소비를 극단적으로 줄여 소득의 70~80%를 저축하는 게 특징이다.

SCMP는 "서구에서는 주로 고액 자산가들이 '파이어족'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지만, 한국과 중국 같은 국가에서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직장인이나 미취업 청년들까지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