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홍준표 “조국 들어와, 이재명 훨훨…대통령 도와야 정권 재창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차기 여권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취임 이후 소위 기득권 카르텔 타파를 주창하며 시정 전반에 대해 거침없는 각종 정책들을 펼치고 있어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대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29일 “우리가 뽑고 만든 대통령은 우리가 보호해야 한다”며 내부 결속에 나섰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진행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모’(새미준) 주최 세미나에서 “지난 총선에 왜 한이 없겠느냐”면서 “22대 국회는 사상 최악의 국회, 난장판 국회가 될 것이다. 조국도 들어와 있고, 이재명은 훨훨 날고, 우리 당은 선거에 참패해 전부 기가 죽고 쪼그라져 있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대통령이 고집이 엄청 세지만 그 고집 때문에 대통령이 된 것”이라며 “우리가 잘 도와 성공한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정권 재창출도 되고, 이 나라의 주도 세력으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보수-진보, 좌파-우파의 진영 논리, 대결 구도를 깨지 않고는 선진대국 시대로 가기 어렵다”며 ‘국익’에 비춰 모든 정책을 검토해야 한다”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는 나라 운영은 옳지 않다”고 주문했다.

홍 시장은 전대 룰을 두고선 “당원 투표로 뽑는 것이 옳다”며 “당 대표 뽑는데 타당 사람들이 들어와 투표하는 것도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