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대신 자수해 줘"…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 확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호중, 구속 이후에도 "만취 아니다" 주장

[앵커]

가수 김호중 씨가 음주 뺑소니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전화를 걸어 대신 자수해달라고 직접 요구하는 통화 녹취를 경찰이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것을 바탕으로 형량이 더 무거운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구속된 김씨는 여전히 술은 마셨지만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정인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가수 김호중 씨는 사고 10일만에 술을 마셨다는 걸 인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