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자막뉴스] 삼성전자 직원들 응급실행..."방사선 피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기흥공장 직원 2명은 현재 방사선 피폭 조사를 마치고 응급실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들은 손이 부은 채로 방사선에 피폭됐다며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를 찾았는데요.

물리적 선량 평가와 함께 혈액이나 세포 등에 방사선 피폭 여부를 확인하는 생물학적 선량평가를 진행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피폭 종사자에 대한 피폭 사실을 의학원으로부터 보고받았으며, 현재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