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삼성전자 노조 첫 파업 선언‥"다음달 7일 연차 소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전삼노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을 무시하는 사측의 태도에 파업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삼노는 즉각적인 총파업에 나서는 대신 조합원에게 다음 달 7일 하루 연차를 소진하라는 지침을 전달했습니다.

사내 최대 노조인 전삼노의 조합원은 약 2만 8천여 명으로 삼성전자 전체 직원의 22% 수준입니다.

앞서 삼성전자 사측과 노조는 지난 1월부터 임금협상 이어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으며 어제 교섭도 파행됐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장슬기 기자(seul@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