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태국, 관광활성 위해 국경 '활짝'…무비자입국 57→93개국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학생 체류기간 연장 등 입국규제 완화…경제 회복은 여전히 더뎌

연합뉴스

태국 방문 외국 관광객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태국 정부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경 문턱을 크게 낮춘다.

29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전날 무비자 허용 국가 확대, 유학생 등 체류 기간 연장, 의무보험 한도 완화 등 입국 규제 완화 방안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무비자로 태국에 입국해 60일간 체류할 수 있는 국가 수는 기존 57개에서 93개로 늘어난다.

중국, 인도,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라오스, 멕시코, 우즈베키스탄, 루마니아 등이 새롭게 포함됐다.

도착 비자가 적용되는 국가는 기존 19개국에서 31개국으로 확대된다.

차이 와차롱 정부 대변인은 국가 경제의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태국에서 일하면서 관광지도 방문하려는 입국자에 대해 180일까지 체류하고 180일 연장할 수 있는 비자를 내준다.

차이 대변인은 이는 정보기술(IT) 기기를 활용해 세계 각지에서 원격으로 일하는 '디지털 노마드'나 프리랜서를 겨냥한 것이라며 무에타이나 태국 요리를 배우려는 이들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등교육을 받은 외국 학생은 기존에는 졸업 후 즉시 출국해야 했지만, 1년 더 체류할 수 있게 됐다.

이 밖에 장기 체류하려는 50세 이상 입국객 건강보험 보장 기준은 300만밧(1억1천200만원)에서 44만밧(1천600만원)으로 낮아졌다.

태국은 외국 관광객 지출 금액이 국내총생산(GDP) 약 12%를 차지할 정도로 관광산업 비중이 큰 나라다. 관광산업이 GDP와 일자리 약 20%를 차지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외국 관광객 발길이 끊겨 태국 경제는 심각한 타격을 입었고, 정부는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무비자 입국 확대 등 각종 수단을 총동원해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태국을 찾은 외국 관광객은 4천만명 규모다. 지난해에는 외국 관광객 2천800만명이 태국에 입국했다.

관광산업이 살아나고 있지만 여전히 태국 경제 회복세는 더디다.

1분기 태국 GDP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 성장했다. 베트남(5.7%), 필리핀(5.7%), 인도네시아(5.1%), 말레이시아(4.2%), 싱가포르(2.7%) 등 주변국과 비교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doub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