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함부로 만지면 안 돼요"… 軍, 북한이 날린 '오물 풍선' 150개 수거 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서울, 경기, 강원 등 지역에서 북한 대남풍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북한이 오물풍선을 날려보낸 것은 지난 2016년 이후 8년만이다. 사진은 충남 지역에서 발견된 대남풍선. 사진=합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이 북한이 남쪽을 향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풍선 150여개 정도 발견, 수거 작업에 들어갔다. 대부분에는 오물이 담겼으며, 대남 전단(삐라)이 있는지 여부도 확인 중이다.

2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서울과 전방 지역 등을 중심으로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보이는 풍선 150여 개가 파악됐다.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일부는 땅에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
한국일보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서울, 경기, 강원 등 지역에서 북한 대남풍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지역에서 발견된 북한 대남풍선 내용물. 사진=합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떨어진 풍선에는 거름 등 오물, 건전지와 신발 조각 등 쓰레기가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현재까지 강원, 경기, 경상, 전라, 충청 등 전국에서 15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경찰과 소방에는 관련 문의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30분 기준 경기북부경찰청 112 상황실로 풍선 목격과 재난문자 관련 문의 등 110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도 50여 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서울, 경기, 강원 등 지역에서 북한 대남풍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지역에서 발견된 북한 대남풍선 내용물. 합참 제공


군 당국은 2016년 북한 살포 풍선에 차량파손 등 피해가 발생했던 만큼 주민들에게 가까이 가거나 함부로 만지지 말라며 신신당부하고 있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국일보

이번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지난 2016년 이후 8년만이다. 사진은 2016년 북한이 대남풍선으로 살포한 오물봉투. 사진=합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연관기사
• 북한 '오물 풍선' 살포에... 한밤중 재난문자 시민들 '철렁'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52908170003625)
• 합참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접적지역서 식별"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52823160004952)

문재연 기자 munja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