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학교 모집…자율주행·로보틱스 등 차세대 기술 소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 인재 육성에 적극 나선다.

현대차는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2024년 2학기 미래모빌리티학교'를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미래모빌리티학교는 중학교 자유학기제 특화 진로 교육 프로그램과 초등학교 창의적 체험활동으로 청소년들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시야를 넓히고 진로를 탐색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수업으로 구성된다.

자유학기제란 중학교 1학년 1학기, 1학년 2학기, 2학년 1학기 중 한 학기를 선택해 해당 학기 동안 진로 탐색 등 다양한 체험 활동과 토론·실험·실습 등이 가능하도록 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제도다.

2016년 민간기업 최초로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개발한 미래모빌리티학교에는 2024년 1학기까지 2355개 국내 초·중등학교와 해외 학교 학생 9만5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모빌리티 산업 발전 과정, 자율주행·로보틱스 등 모빌리티 기술이 열어갈 미래를 몸소 체험했다.

미래모빌리티학교는 클린 모빌리티와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과 디바이스 기술을 소개하며 모빌리티 업사이클링·자율주행 체험 키트(Kit) 등 교육 보조 재료를 통해 성장 세대들이 몰입감 있게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과학·환경 등 기존 교과목과 연계를 통해 학생들의 수업 성취도를 높일 수 있도록 참여 학교 소속 교사가 직접 수업하며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교사 역량 향상을 위해 온라인 연수, 지도 참고서 등도 지급한다.

농어촌 지역·특성화 학교의 참여 기회를 높이기 위해 선발 시 별도 심사를 열어 청소년들에게 균등한 교육 기회도 지원할 계획이다. 수업은 중학생 대상 정규·단기 프로그램과 초등학교 4~6학년 대상 초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모빌리티학교 수업은 성장 세대들에게 차세대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진로를 탐색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다각화해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하고 그들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는 동력을 얻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