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미스유니버스 출전 60세 女 일냈다… ‘최고의 얼굴’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0세의 나이에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 선발대회에 출전한 여성이 ‘최고의 얼굴’(best face)로 뽑혔다.

26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변호사이자 기자인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60)가 전날(25일) 열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최고의 얼굴’ 부문에서 트로피를 받았다.

로드리게스는 이번 대회에서 드레스는 물론 수영복 심사에서도 젊은 출전자들과 경쟁하며 손색없는 무대를 보여줫다.

이 여성은 지난달 지역 예선 격인 미스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회에서 1위에 올라 이번 대회 참가 자격을 얻었다.

동아일보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60)가 25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 선발대회 수영복 부문 심사를 받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나이 제한이 없어짐에 따라 도전할 수 있게 된 로드리게스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로드리게스는 대회를 마치면서 “이것은 앞으로 다가올 변화의 첫걸음이다. 나의 도전이 하나의 분기점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은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아름다움의 개념은 확장돼야 한다”며 “긍정적인 변화였고 모든 변화가 그렇듯 조금씩 일어나는 것 같다. 첫 번째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미스 유니버스에는 18~28세 여성만 참가할 수 있었다. 올해는 나이 제한이 폐지됐으며 임산부, 기혼자, 이혼자, 트랜스젠더 등 성 소수자에게도 문호가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37세, 40세 참가자는 물론 아이 엄마도 있었다.

우승 왕관은 코르도바 출신 배우 마갈리 베나젬(29)이 차지했다. 이 여성 역시 이전 대회였다면 출전 자격조차 얻지 못할 나이다. 그는 “경쟁이 쉽지 않았다. 이 자리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베나젬은 9월 멕시코에서 열리는 세계 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