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강원 인제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군기훈련 중 쓰러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강원도 인제군에 있는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대 소속 훈련병이 25일 오후 사망했다.

육군은 26일 "지난 5월 23일 오후 5시 20분께 해당 훈련병이 '군기훈련' 중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악화돼 25일 오후 사망했다"고 말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동료 훈련병 5명과 함께 군기훈련을 받고 있었다고 육군은 밝혔다.

뉴스핌

육군 신병교육대대 훈련병들이 전술행군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훈련병들은 5주간 신병교육대대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있다. 정신수양과 체력단련을 군기훈련이라고 육군은 설명했다.

다만 모든 훈련병들이 군기훈련을 받는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하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군은 "민간경찰과 함께 군기훈련이 규정과 절차에 맞게 시행되었는지 등을 포함해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에 대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일선 군의 인명·안전 사고가 이어지고 있어 장병·부대 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번 사고가 일어나기 불과 이틀 전인 21일에는 세종시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20대 훈련병이 사망하는 안전·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30대 상사 교관도 중상을 입고 현재 병원 치료 중이다.

이번 사고가 일어난 23일 당일에는 국방부 영내에서 체력검정을 하던 합동참모본부 40대 중령 간부가 쓰러져 일시적으로 심정지 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뉴스핌

신원식(가운데) 국방부 장관이 지난 5월 24일 군 합참의장과 각 군 참모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산 국방부에서 2024년 여름철 대비 전군 재난 안전 주요 지휘관 회의를 직접 주재하면서 장병 안전을 최우선으로 주문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년 5월 22일에는 낮 12시 15분께 경기도 양주시 육군부대에서 개인화기 사격 중 20대 일병이 후두부 관통상을 입고 숨지는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2023년 7월 19일에는 오전 9시 10분께 경북 예천군 내성천에서 집중호우 실종자 수색을 하던 20살의 해병대 채 상병이 급류에 휩쓸려 순직했다.

채 상병 순직 사건이 발생한 지 10개월이 넘었지만 아직도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지난 5월 24일 용산 국방부에서 열린 2024년 여름철 대비 전군 재난 안전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장병 안전을 최우선으로 주문했었다.

신 장관은 "장병 안전확보는 군 전투력 발휘의 토대"라면서 "반드시 장병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장하도록 현장 지휘관이 위험 요인을 직접 식별하고 안전대책을 사전에 마련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주요 관계관, 각 군 참모총장과 국방부 직할부대 주요 지휘관 10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 들어 일선 군의 크고 작은 인명·안전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군 당국의 보다 세심하고도 철저한 부대·장병 관리가 절실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