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北 인접 석모도 갯벌서 '수상한 선박'…주민 신고로 당국 조사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이정아 기자 = 북한과 인접한 인천 석모도 해안에서 밧줄에 묶여 있는 소형 선박을 주민이 발견해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전날(25일) 낮 12시 30분께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 바닷가에서 산책 중이던 주민 A 씨가 길이 3∼4m 선박이 갯벌에 뒤집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해당 선박은 썰물에 떠내려가지 않도록 배의 앞과 뒤가 밧줄로 묶여 고정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 씨는 "배를 발견한 지점은 주변에 민가나 상업시설이 없어 인적이 드문 장소"라며 "한강 하구에 있는 석모도 해안에는 부유물이 많아 밀려오지만 군사지역에 배가 결박된 상태로 있는 점이 수상해 군부대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석모도는 북한 황해남도 해주와 직선거리가 10여㎞에 불과할 정도로 가깝게 자리 잡고 있다.

관계당국은 대공 용의점이 있는지 선박과 주변 지역을 조사하고 있다.

뉴스핌

인천 강화도와 석모도를 잇는 석모대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lu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