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국방과 무기

푸틴 "미사일 생산 22배 증가…효과적 군 경제 구축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기간 무기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효과적인 군 경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인근 코롤레프에 있는 전술미사일회사(KTRV)에서 방산업체 대표들과 만나 "오늘날 군대의 효과적인 경제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국가 전체 경제의 일부인 군 경제를 적절히 구축하면 나라에 있는 모든 루블이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것을 압니다"며 군 자금이 전체 경제에 적합하게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특별군사작전 기간 미사일·포병 무기 생산량은 22배 이상 증가했고, 전자전 장비와 정찰 시스템 15배, 탄약과 타격 무기 14배, 차량 7배, 항공·드론 4배, 장갑전투차량 무기는 3.5배 각각 증가했습니다.

그는 "여러분이 이런 엄청난 과제에 대처해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우리는 항상 한발 먼저 적을 앞서야 합니다. 그러면 승리가 보장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무인기와 정밀 무기, 전자전 장비 등 최첨단 무기와 장비 공급을 리듬 있게 늘려야 합니다.

이날 회의에는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과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도 참석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2일 세르게이 쇼이구 전 국방장관을 경제 전문가 출신 벨로우소프 장관으로 교체하면서 국방비를 현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을 주문한 바 있습니다.

벨로우소프 장관은 "국방 지출이 국내총생산(GDP)의 6.7%를 넘어 군사 지출을 최적화할 필요가 있지만 함부로 감축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라며 현대적 장비 공급이 시급하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홍영재 기자 yj@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