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한국행 예고' 장위안 "명나라 옷입고 경복궁 가면 속국 시찰 느낌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곧 한국 방문…한국인들 길거리 인터뷰 예고

“중립적 입장에서 진정한 한국 보여줄 것”

한국에서 활동하며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을 통해 인기를 얻었던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쳤다는 주장을 펼쳤다.

24일 중국 관련 뉴스를 다루는 유튜버 '쉬는시간’은 장위안의 틱톡 방송 내용을 다룬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 따르면 장위안은 지난 23일 자신의 개인 라이브 방송에서 곧 한국에 방문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한국에 가서 어떤 콘텐츠를 제작하면 좋을지에 대해 시청자들과 논의했다. 그는 “(한국인이 중국의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한국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길거리 인터뷰를 진행하겠다”면서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에 관련된 것 등 중국적 요소 등이 전부 한국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 [이미지 출처=‘쉬는시간’ 유튜브 채널 캡처]


이어 장위안은 한국에서 중국 전통 복장을 가서 한국의 궁을 방문하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경복궁에 가서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왕궁을 한 번 돌아보겠다. 마치 황제가 속국을 시찰 나온 느낌일 것”이라며 “그렇게 한국의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를 가서 중국 남성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장위안은 “나는 한국을 싫어하지 않는다. 청춘의 십수 년을 한국에서 보냈기에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 물론 안 좋은 점도 분명히 있다”면서 “한국에 가서 중립적인 입장에서 진정한 한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쉬는시간’에 따르면 앞서 장위안은 최근 자신의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걸그룹 아이브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의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의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하고,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가 중국의 아픈 역사와 관련이 있다”는 음모론을 제기하며 “실수였다면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장위안은 아이브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한국 언론이 자신의 말을 보도해도 상관없다며 “오히려 나는 보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