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납치됐다 살려달라” 112에 걸려온 전화, 추적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차를 운전하며 “납치됐다. 살려 달라”고 112에 신고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월 18일 “내가 납치됐다, 살려달라”는 내용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기북부경찰청 치안 종합상황실에서는 신고자가 마약 투약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신고자가 횡설수설해 약에 취한 마약사범과 유사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52분간 신고자와 통화하며 서울경찰청과 공조해 추적했다.

신고자는 서울 마포구에서 경찰을 보자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붙잡혔다.

차 안에서는 필로폰이 발견됐다. 마약 간이 검사 결과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신고자가 마약에 취한 상태로 경기 남양주시에서 서울 마포구까지 약 45km를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수사본부는 경기북부경찰청 112 상황실이 마약 사범 검거에 크게 기여했다고 판단해 국가수사본부장 명의 ‘베스트 마약 투약 척결팀’ 인증패를 수여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