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앞치마 두르고 계란말이 만든 尹, 용산서 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단 공식 만찬 행사

당선인 시절 "용산서 김치찌개 끓여주겠다" 약속

2년여만에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만찬 행사

참모진과 함께 직접 고기 굽고 김치찌개 끓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을 초청해 취임 이후 첫 공식 만찬 자리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직접 앞치마를 두른 채 고기를 굽고 계란말이도 만들어 기자들에게 대접했다. 만찬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취임하면서부터 여러분들한테 ‘집사부 일체’ 때 나온 계란말이와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고 약속했는데 벌써 2년이 지나도록 못했다”며 “오늘은 양이 많아 제가 직접 (김치찌개는) 못했고 운영관에 레시피(요리법)를 적어줬다”고 말했다. 당선인 시절인 2022년 3월 ‘취임 이후 김치찌개를 끓여주겠다’고 기자들에게 했던 약속이 약 2년 2개월 만에 현실로 이뤄진 것이다. 윤 대통령이 기자단과 식사를 함께한 것은 지난해 5월 2일 대통령실 앞 ‘파인그라스’ 마당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에 예고 없이 등장한 후 약 1년 만이다.

인사말을 마친 윤 대통령은 행사장 오른쪽에 마련된 바비큐 코너로 이동해 흰색 앞치마를 두르고 손에는 장갑을 끼고 한우와 돼지갈비·오겹살·닭꼬치·소시지 등을 직접 굽고 김치찌개 등을 기자들에게 배식했다. 정진석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안보실장을 비롯해 7명의 수석도 함께 고기를 굽고 배식했다. 이날 메뉴로는 여수 돌산 갓김치, 남도 배추김치, 이천 당진 쌀밥, 제주 오겹살, 완도 전복, 초당 옥수수, 강원도 감자 등 지역 특산물들이 차려졌다. 이후 윤 대통령은 20개 테이블을 돌며 일일이 기자들과 악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서 소통을 기반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연금·노동·교육·의료·저출생이 5대 핵심 과제”라면서 “특히 저출생은 혁명적인 수준으로 개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외교·안보·공급망 이슈와 관련해서는 “국가의 미래를 위해 상당히 중요하다”며 “기자들과 함께 고민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어스테핑 등 소통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도어스테핑이 아쉽게 마무리됐는데 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 달에 한두 번 특정 이슈에 대한 국정 브리핑을 하는 게 차라리 낫지 않겠나 고민도 했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거듭 소통 강화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이렇게 분위기가 좋은 것을, 미리 자주 할 걸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여러분과 좀 더 거리를 좁히고 시간을 더 많이 갖겠다”고 강조했다.

또 “언론이라는 것은 정부나 정치하는 사람 입장에서 불편하고 언론이 없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언론으로부터 비판도 받고 또 공격도 받을 때도 있지만 결국은 언론 때문에 저와 정치인 모두가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덕담했다. 이어 “여러분들과 더 공간적으로 가깝게 시간을 많이 가지면서 조언과 비판도 많이 듣고 국정을 운영해나갈 것을 다시 한 번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4·10 총선 참패 이후 “저부터 바뀌겠다”며 소통 강화를 다짐했다. 이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첫 회담, 취임 2주년에는 73분간의 대국민 기자회견 등을 했다. 이날 기자단과의 첫 만찬 간담회도 달라진 국정운영 방식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언론의 도움 없이는 난마처럼 얽힌 정국을 풀어가기 쉽지 않은 게 윤 대통령의 현실이기도 하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