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2 (수)

비혼 축하금 지급 기업 늘어…청년층 의견 엇갈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혼 축하금 지급 기업 늘어…청년층 의견 엇갈려

[앵커]

결혼에 대한 인식이 예전과 달라지면서, 결혼을 하지 않는 인구가 늘고 있죠.

이에 '비혼'을 선언한 직원에게 일명 '비혼 축하금'을 주는 기업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여론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문형민 기자가 청년들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기자]

'결혼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없다', '나중에도 결혼을 하고 싶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