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미 인권특사, 고교생 납북현장 방문…송환기원비 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77년과 1978년, 선유도와 홍도에 놀러 갔다 북한 공작원에 납북된 고교생 5명의 송환을 기원하는 송환기원비가 전북 군산의 선유도 해수욕장에서 오늘(24일) 제막됐습니다.

방한 중인 줄리 터너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김영호 통일장관과 함께 제막식에 참석했습니다.

미국의 북한인권특사가 한국인 납북현장을 찾은 것은 처음입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