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입장은 번복·진술은 축소?...김호중의 '엇나간' 보름 행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ㅁ[앵커]
구속 갈림길에 선 김호중 씨의 지난 보름 동안의 행적을 돌이켜 보면 입장을 번복했을 뿐만 아니라, 진술 축소 의혹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서 아직 적용하지 않은 음주운전과 증거인멸 혐의를 입증하는 데에도 주력할 방침입니다.

권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수 김호중 씨는 지난 9일 밤 사고를 낸 뒤, 다음 날 오후에서야 경찰서를 찾았습니다.

사고 17시간 만으로, 매니저가 거짓 자수한 게 들통 났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