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朴 최측근' 정호성 대통령실 발탁에 정치권 '시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 당시 구속 수사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 정호성 전 비서관을 비서관에 발탁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고 엄호했지만, 야당은 지독한 자기부정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의 새 비서관으로 발탁된 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하나로 꼽혔던 인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