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강형욱 ‘침묵’에 KBS ‘개훌륭’ 2주 연속 결방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강형욱.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 ‘개통령’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논란에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으면서 그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가 2주 연속 결방된다.

KBS 관계자는 24일 “(강 대표 관련) 논란을 고려해 ‘개는 훌륭하다’ 방송 시간인 오늘 27일 오후 8시 55분에는 드라마 ‘함부로 대해줘’ 스페셜 편을 대체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는 훌륭하다’는 강 대표가 출연해 반려견 훈련 안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듬컴퍼니에서 직장 내 괴롭힘과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취지의 퇴사자 후기가 한 구직 플랫폼에 여러 건 올라온 사실이 최근 주목받으면서 강 대표와 보듬컴퍼니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전 직원들은 언론 제보 등을 통해 강 대표가 사무실에 폐쇄회로(CC)TV 여러 대를 설치해 직원들의 근무 태도를 감시하고, 폭언과 부당한 대우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퇴사자에게 급여로 9670원을 입금했다가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신고 이후에서야 기본급과 연차수당 등을 입금했다는 제보도 있었다.

지난 18일 논란이 처음 불거진 이후 이날까지 일주일가량이 흘렀으나 강 대표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고, 언론사의 연락 시도도 받지 않고 있다.

‘개는 훌륭하다’는 지난 20일에도 강 대표 논란으로 프로그램을 결방하고 ‘걸어서 세계속으로’ 재방송분을 대체 편성한 바 있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강 대표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여러 매체를 통해 밝혔지만, 강 대표의 침묵이 길어지면서 2주 연속 결방을 결정하게 됐다.

강 대표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그를 옹호하는 댓글도 등장했다. 댓글 작성자는 “강 대표와 최근까지 일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다.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느냐”고 적었다. 또 명절 선물로 스팸 통조림을 배변봉투에 나눠줬다는 주장에 대해 “배송 중 가방이 찢어져서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담아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이지 직원들 감시용이 아니었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이 댓글은 현재 삭제됐고, 이를 다시 반박하는 다른 댓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