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민주당 “대통령실이 연금개혁안 관련 회담 사실상 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이 26일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양자회담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금개혁안과 관련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의 만남이 사실상 결렬됐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은 24일 국회 본청에서 취재진과 만나 “(연금개혁안 관련 영수회담에 대해)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국회에서 마무리되기 전 여야와 섞여서 이야기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사실상 거절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연금개혁은 사실상 22대 국회 몫으로 넘어갔다.

천 실장은 모든 책임을 정부·여당에 돌렸다. 천 실장은 “국회 특위에서 이미 오랫동안 논의를 거쳤고 공론화 과정을 진행했다. 이를 21대 국회에서 마무리하기 위해 여야가 함께 의견을 좁혀서 정리하자, 21대 국회에서 마무리하자는 취지로 제안했는데 사실상 거절했다”고 아쉬워했다.

특히 “정치는 정치고 민생은 민생”이라며 “이재명 대표도 정치적 부담을 안을 수 있는 사안인데 대통령과 함께 해결하겠다는 취지로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연금개혁안을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 처리할 가능성도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천 실장은 “(연금개혁은) 대통령이 국정과제로 제시한 사안”이라며 “정치적 결단이 남은 상황이라 좋은 결과를 기대했는데 대통령실에서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