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조국혁신당 “與, ‘김정숙 특검’ 택도 없다…발의하면 부결시킬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외여행·명품쇼핑 하면 떠오르는 ‘김여사’는 김건희”

“특검 발의하면 민주당 등 야당들과 함께 부결시킬 것”

“與, 당론으로 강제해도 의석수인 108표도 안 나올 것”

헤럴드경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비롯한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지난 4월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김건희 여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양근혁 기자] 조국혁신당은 24일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김정숙 여사 특검법’, 택도 없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강미정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 논란에 대해 특검 추진 검토를 공식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속된 말로,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국민의힘은 ‘김정숙 여사 특검법’을 발의하지 못할 것”이라며 “후폭풍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 혈세로 옷을 사고 관광하고 없는 해외 일정을 만들어냈다면 이는 명백한 국정 농단’이라며 ‘기존 수사기관에서 제대로 진척되지 않을 때 도입하는 것이 특검이며 김 여사 논란은 특검 발동 요건에 들어맞는다’고 주장했다”며 “임 의원이 착각한 듯하다. 성만 같을 뿐, 김정숙 여사는 그 ‘김 여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임 의원의 주장에 딱 들어맞는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아닌가”라며 “임 의원은 지난 4·10 총선에서 경북 상주·문경에서 당선됐으니 곧 여당의 3선 중진인데, 이미 검찰에 고발돼 있는 김정숙 여사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검찰을 꾸짖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대변인은 “해외여행, 명품쇼핑, 국정농단하면 국민 대다수는 김정숙 여사가 아닌 김건희 여사를 떠올릴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김건희 여사가 순방 중 명품숍에 들른 것에 대해 언론의 질타가 쏟아지자 ‘외교행보’ ‘문화탐방’이라고 감싸던 일을 벌써 잊은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또 “송언석 의원도 ‘인도 출장에 김 여사가 동행하면서 예산 규모가 4억 원으로 늘었다. 김 여사 동행을 위해 전용기가 뜨는 등 약 2억 4천만 원이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며 “남을 공격하려면, 내 잘못이 없는지 먼저 살피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 부부가 지난 2년 동안 해외순방 관련해 쓴 예비비만 532억원”이라며 “기존 예산을 다 탕진했기에 예비비를 당겨 쓴 것이다. 벌써 규모가 다르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지난 2년 대한민국이 망가지는 동안, 정부여당이 쉬지 않고 열심히 해온 게 하나 있긴 하다”며 “문재인 정부 욕, 문재인 정부 탓”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디올백을 받은 영상이 공개돼 한동안 잠적했던 김건희 여사가 공개활동을 시작하면서 다시 문재인 정부 헐뜯기에 나서는 것인가”라며 “너무 치졸하지 않느냐. 무엇보다도 인도와의 외교관계는 안중에도 없는 것인가”라고 거듭 되물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하고 싶다면, 추경호 원내대표 공언대로 22대 국회에서 반드시 ‘김정숙 여사 특검법’ 발의하라”며 “조국혁신당은 더불어민주당 등 뜻을 같이 하는 야당들과 요건도 갖추지 못한 특검법을 부결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무리 당론으로 강제하더라도 국민의힘 의석수인 108표도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y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