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온몸 뻣뻣해져 가는 셀린 디옹 “관객들 그리워, 다시 무대로 돌아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객들이 정말 많이 그립습니다.”

난치성 신경질환을 앓고 있는 캐나다 가수 셀린 디옹(56·사진)이 다시 한번 무대로 돌아가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그는 23일(현지 시간) 공개된 TV 다큐멘터리 ‘아이 엠 셀린 디옹’ 예고편에서 “멈추지 않겠다. 걸을 수 없다면 기어서라도 가겠다”고 말했다.

다음달 25일 미국 아마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프라임비디오’에서 공개하는 다큐멘터리는 디옹이 2022년 온몸의 근육이 뻣뻣해지는 신경질환 ‘전신근육강직인간증후군(Stiff-Person Syndrome·SPS)’ 진단을 받은 뒤의 투병기를 담았다. 디옹은 예고편에서 영화 ‘타이타닉’ 주제가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 등으로 사랑 받았던 지난날을 돌아보며 “목소리는 내 인생의 지휘자”라고 했다.

현재 디옹은 꾸준히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패션잡지 보그 프랑스 인터뷰에서 “주 5일씩 운동과 물리치료 등에 전념하고 있다”며 “병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했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