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결혼식에서 부케 받은 절친…알고보니 남편 상간녀였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케 받을 정도로 친했던 친구, 알고보니 상간녀

"결혼 한달 만에 바람…친구가 연애상담 조르기도"

누리꾼 공분 "김건모 '잘못된 만남' 실사판이다"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을 정도로 친했던 친구가 알고 보니 남편과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내 결혼식에서 부케 받고도 남편과 바람피운 내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24일 13시 기준 조회수 23만4000회, 추천수 1000개를 기록할 정도로 큰 화제가 됐다. 작성자 A씨는 "지금은 시간이 흘러서 조금 괜찮아졌지만, 처음 알게 되었을 때는 감당이 안 됐다. 모든 곳에 알리고 싶었지만, 꾹 참았다"고 운을 뗐다.

상간녀이자 친구인 B씨는 오래전부터 A씨의 남편과 교제하고 있다는 사실을 은근하게 과시했다고 한다. B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남편의 손, 옷 끝자락 등을 올려 외도 사실을 암시했다. A씨는 "결혼한 저보다 둘이 여행을 많이 갔다"며 "믿고 보내준 제가 멍청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보니 남편이 준 선물, 같이 갔던 호텔이 오글거리는 글과 함께 올라와 있었다. 둘이 참 재밌는 시간을 보낸 것 같더라"라고 주장했다.

A씨는 "B씨와는 중학교 때부터 친구였고, 남편과는 8년 연애를 끝으로 결혼했다"며 "두 사람은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 결혼식을 올리고 한 달도 안 됐을 때 외도를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B씨는 결혼식에 참석해 부케까지 받아서 유리병에 담아서 제게 줬다. 결혼 축하 케이크도 주고, 몸이 좋지 않았을 때는 음식을 보내주기도 했다. 대체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A씨 주장에 따르면, B씨는 남편과 데이트 중일 때도 A씨에게 연락을 하고, 남편을 교묘히 가린 채 남자친구와 데이트 중이라며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심지어는 남자친구와 헤어졌다며 A씨에게 상담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한다. A씨는 "문득 B씨의 심리가 궁금해진다"며 "어떤 부분에 결핍이 있어 친구 남편인 걸 알면서도 만나는 건지 모르겠다. 주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는 생각도 들지만 나만 감정 낭비하는 것 같아 참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재 상간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제 인생이 망한 기분이 든다. 우울하고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의견을 구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편도 이상하다", "지인들에게 다 말해서 망신 주는 게 제일 좋은 방법", "다시 시작하면 된다", "친구는 A씨를 친구로 생각한 게 아니었나보다", "엄청난 배신감이 들 것 같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실사판이네", "남편이 제일 나쁘다", "결혼 전부터 양쪽을 다 만났을 것 같다", "저라면 벌금 내고 여기저기 소문내고 다닐 듯", "원래부터 둘이 좋아하고 있었는데, 상황 등 타이밍이 안 맞아서 A씨와 결혼하고 바람을 피운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6년 라이나생명 헬스&라이프 멤버십 서비스 '전성기'와 '헤이데이'가 성인남녀 109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국의 성생활에 관한 설문조사'를 보면, 성인 남성의 50.8%, 여성은 9.3%가 외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인 남성의 외도 경험은 연령대별로 평균 4%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40대가 되면 증가율이 6.1%로 급증했다. 또 50대 이상 외도 경험자들의 '일생 외도 상대자 수'를 조사한 결과, 남성은 평균 12.5명, 여성은 4.3명으로 나타났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