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與 윤희숙 "이재명 제안한 연금개혁안 받아들여야…냉정해 질 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서영 기자 =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보험료율 13%·소득대체율 45%' 국민연금 개혁안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득대체율 45%가 원래 여당 안이었으니 그대로 합의하자는 이 대표에 대해 여당이 거짓말쟁이라 일제히 비난하기 시작했다"며 "냉정해져야 한다. 일에는 경중과 선후가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서초갑 지역구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의원직 사퇴하고 "이 시간부로 대선후보 경선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며 대선 경선 후보직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2021.08.25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 대표가 습관적으로 거짓말하는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보험료를 13%로 올리는 데 여야가 합의를 이뤘다는 게 중요한 진전이지, 소득대체율이 44%냐 45%냐는 큰 차이가 아니니 여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울 것도 없는 야당 대표 밑장빼기를 규탄하는 게 우리 국민의 삶에 뭐 그리 중요한가"라며 "국정을 책임진 여당으로서 모든 초점은 나라와 국민에게 무엇이 이로울지에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의원은 "물론 이번 안은 너무나 실망스러운 내용이다. 노무현 대통령 시기에 기껏 40%로 내려놓은 소득대체율을 거꾸로 돌리자는 것"이라며 "이번 개혁으로 더 이상의 개혁이 필요 없는 것처럼 인식돼 동력이 상실될 것을 염려하는 여당의 우려도 너무나 중요하다"고 했다.

계속해서 "이번에 보험료를 올리는 것은 조금 시간을 버는 것에 불과할 뿐, 미래세대가 '이번 개혁으로 우리도 받을 수 있게 되나요?'라고 물으면 대답은 여전히 '아니오'"라며 "추가 개혁과 다음 국회에서도 중요한 합의들이 이어져야 한다는 것에 여야가 같이 협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의원은 "부디 여야는 연금개혁 시즌1을 21대 국회에서 마무리해달라"며 "22대 국회가 시작되는 즉시 연금위원회를 구성해 '미래 세대가 연금 불안을 갖지 않도록 하는 최종안이 무엇이며 어떻게 달성할지 로드맵을 만든다'고 합의해달라"고 당부했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