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원조 친노' 이광재 "尹정부 국무총리직 제의받은 바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성남=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성남분당갑 후보가 성남시 서현1동행정복지센터사전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4.04.05. photo@newsis.com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여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원조 친노(친노무현)'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이 윤석열정부로부터 국무총리직을 제안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총장은 전날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차기) 총리는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해나가는 총리기 때문에 야당의 협조를 통해 해결해 나가지 않으면 어려울 것"이라며 "(일각에서 새 총리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내린 바 있지만) 제의받은 적도 없고 제 갈 길은 따로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장은 윤 대통령이 4·10 총선 당시 개각을 공언한 것과 관련해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결국 총리를 바꿔야 하겠지만 야권이 동의하지 않으면 어렵지 않느냐"며 "(윤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나 야당 대표들을 만나 국회에 복수로 추천할 것을 요청하고 내각을 전면 쇄신하지 않으면 이 나라를 전진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 전 총장은 "만나 본 많은 보수 인사들이 '이 나라가 어떻게 되는 거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매우 크더라"며 "(윤석열정부가) 일하고 싶으면 야당과 협상을 통해 제대로 된 총리를 내고 내각을 전면 쇄신하는 길밖에 없다고 본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총리를 고르라고 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해 이 전 총장은 "그런 건 국민들한테 공개적으로 요청하는 것이 맞다"며 "이재명 대표와 공개적으로 만나 큰 원칙을 합의해야 국민들도 흔쾌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거래가 있는 것처럼 생각할 것"이라며 "정치는 당당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김도현 기자 ok_kd@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