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VIP 격노' 말한 사령관 육성 담겼다…증거, 진술 모두 확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채 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의 자체 수사 결과에 대해 격노했다는 이른바 'VIP 격노 발언'에서 시작됐습니다. 공수처는 박정훈 전 수사단장 외에 또 다른 해병대 고위 간부로부터 관련 진술을 들은데 이어, "VIP가 격노했다"는 말이 담긴 녹취 파일까지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VIP라는 단어를 언급한 적 없다"는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휴대폰에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