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UFO 비행장면 포착?”···美공군 공개한 '이 사진' 무엇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비행 사진 첫 공개

2026년부터 실전배치···핵·재래식 정밀유도무기 모두 탑재

서울경제


미 공군이 차세대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B-21 Raider)’의 비행 사진을 2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B-21의 비행 사진 등을 미 공군이 공식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 B-21이 이륙하고 비행하는 모습, 격납고에 위치한 모습 등이 담겼다.

서울경제


미 공군은 사진 설명에서 "B-21은 새 기술을 통합하고 다양한 작전 영역에서 미래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개방형 아키텍처를 갖게 된다"며 "B-21 레이더 프로그램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비행 테스트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도의 위협 환경에서 임무 효율성과 상호운용성을 크게 향상시켜 미국의 억제력과 전략적 우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앞서 미국 국방부는 2022년 12월 B-2 스피릿 폭격기 이후 30여 년 만에 처음 도입되는 폭격기인 B-21를 처음 공개했다.

B-21은 핵무기와 재래식 정밀유도 장거리 무기를 모두 탑재할 수 있으며 무인기와 함께 운용도 가능하다. 첨단 스텔스 기능이 탑재돼 기존 방공 시스템을 상당 수준으로 회피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공군은 2026∼2027년께 실전 배치해 100대 이상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경제


미 공군은 지난해 11월 B-21의 첫 비행 테스트를 실시했다. 당시 테스트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나 일반에 목격됐으며 B-21이 저고도로 비행하는 사진 등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오기도 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