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개통령' 강형욱 '갑질' 의혹에 노동부도 나서…"자료 요구했지만 답변 못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장 내 갑질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직권 조사와 특별근로감독 등을 검토하고 있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보듬컴퍼니에 대한 직권조사와 특별근로감독 시행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접수된 피해사례가 없는 상황에서 의혹만으로 조사에 착수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노동부는 2019년 이후 직장 내 괴롭힘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에 대해 예외 없이 조사및 감독을 실시하고 있다.

보듬컴퍼니 내 갑질에 대해 현재 언론에 보도된 피해자들은 2018년 퇴사자들로 2019년 시행된 제도를 적용할 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2019년 이후 피해 사례가 접수되거나 확인되면 특별근로감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만약 보듬컴퍼니가 폐업하더라도 강 대표를 불러 직권조사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의정부지청은 남양주시 오남읍에 위치한 보듬컴퍼니를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회사 관계자들과 접촉하지 못한 상태다. 근로자 현황 등 자료 제출 공문을 발송하기도 했으나 아직까지 답변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형욱 대표는 현재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해왔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그가 고정 출연 중인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으며, 향후 방송 재개 여부도 미정인 상황이다.

또한 강형욱은 주말 강원 정선에서 열리는 반려견 행사 참석도 취소했다. 의혹과 관련한 입장은 현재까지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