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전문]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요"...32사단 수류탄 사망 훈련병 母 심정 토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육군 32사단 훈련 모습 [사진=연합뉴스]




육군 32보병사단에서 발생한 수류탄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쓴 편지가 공개됐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3일 32사단에서 수류탄 사고로 사망한 훈련병 어머니가 커뮤니티에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병사의 어머니는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요. 어쩌다 이렇게 처참하게 먼저 떠나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 주시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습니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립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어머니 힘내세요" 등의 댓글을 달며 고인과 유가족을 위로했다.

한편 지난 21일 충남 세종시에 위치한 32사단에서 수류탄 사고가 발생해 병사 1명이 숨을 거뒀다. 간부 1명도 부상을 입었다.
다음은 32사단에서 수류탄 사고로 숨진 병사의 어머니가 쓴 전문이다.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
생각보다 군 생활할 만하다고 훈련도 받을 만하다고 다음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 라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뿐인 아들을...
목소리에서 제법 군인다운 씩씩함이 느껴졌던
보고 싶다고 너무 보고 싶다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고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으라며 저도 힘낼게요 라고 했던 우리 아들이 왜 이렇게 됐을까요.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요. 어쩌다 이렇게 처참하게 먼저 떠나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요.
나라에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되었고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
아들이 보고싶어 아들을 따라 같이 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이 비통함을 어찌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고통속에 장례를 치르고 있습니다.
같이 훈련 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주시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습니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립니다.
아주경제=이건희 기자 topkeontop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