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공수처, "김계환 사령관 'VIP 격노' 언급" 추가 진술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수처, 김개환 'VIP 격노'설 집중 추궁

더팩트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2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박헌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이른바 'VIP 격노설'을 직접 들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최근 해병대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한 해병대 간부로부터 VIP(윤석열 대통령) 격노설을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은 윤 대통령의 격노가 국방부와 대통령실이 '수사 외압'에 나선 배경이라고 주장해왔다. 박 전 단장의 주장을 직접적으로 뒷받침하는 다른 해병대 간부의 증언이 나온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이를 토대로 지난 21일 김 사령관 소환 조사에서 VIP 격노설의 진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사령관은 'VIP를 언급한 적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해 공수처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술 내용과 같은 수사 사항에 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many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