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할리우드 액션물 '퓨리오사', '범죄도시4' 흥행 독주 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개봉과 동시에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예매율도 1위

아시아투데이

안나 테일러-조이(오른쪽 두 번째) 주연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가 '범죄도시4'의 흥행 독주를 저지하며 개봉 당일인 지난 22일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성준 기자 = 한달여 간 계속됐던 영화 '범죄도시4'의 흥행 독주가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퓨리오사')에 의해 드디어 멈춰섰다.

23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퓨리오사'는 개봉 당일인 전날 하루동안 전국에서 7만5400명을 불러모아,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으로 출발했다. 이어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은 3만8596명으로 전날보다 두 계단 오른 2위에 자리했고, 지난달 24일 개봉한 '범죄도시4'는 3만8240명에 그쳐 3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안나 테일러-조이가 동명의 타이틀롤을 맡은 '퓨리오사'는 지난 2015년 공개됐던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프리퀄이면서 전체 시리즈의 스핀 오프로, 당분간 흥행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오전 9시 30분 기준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예매율 집계에서도 29일 개봉 예정인 강동원 주연의 '설계자'(17.6%)를 꽤 큰 격차로 따돌리고 37.96%로 1위를 기록중이다.

한편 '범죄도시4'의 누적 관객수는 1079만318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수치는 3편(1068만2813명)을 뛰어넘어 역대 한국 영화 흥행 순위로는 19위에 해당되는 성적이다. 또 10위인 2편(1269만3415명)에는 190만명 가량 못 미쳐, 시리즈내 흥행 순위는 두 번째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