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국민의힘 지지층 한동훈 ‘과반’ 우세…전체 여론조사 유승민 오차범위 내 접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당심’은 한동훈, 전당대회 룰 변경 여부 관건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보수 지지층과 비지지층을 포함한 전제 여론조사에서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한 전 위원장 지지율이 과반 이상을 유지하며 압도적 우세가 나타나고 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29.1%, 유승민 27.8%…與 지지층 54.8%는 韓

23일 여론조사공정㈜이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 당대표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 전 위원장이 29.1%, 유 전 의원이 27.8%로 나타났다. 두 사람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 범위 내 접전을 이어가고 있다.

다음으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8.5%), 나경원 당선인(6.7%), 안철수 의원(6.0%), 윤상현 의원(2.5%)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20~21일 전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한 전 위원장의 압도적 우세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54.8%는 한 전 위원장이 차기 당 대표로 적합하다고 응답했고 이어 원 전 장관(13.6%), 나경원 당선인(9.5%)였다. 유 전 의원은 6.4%에 불과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유 전 의원 44.2%, 한 전 위원장 13.4%로 유 전 의원 선호도가 훨씬 높았다. 유 전 의원이 전체 조사에서 한 전 위원장과 접전을 보이는 데는 야권 지지층의 역선호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민의힘은 전당대회 규칙(룰)으로 ‘당원투표 100%’를 규정하고 있다. 향후 지도부가 전당대회 룰을 변경할 지 여부와 여론조사를 얼마나 반영할지에 따라 각 주자의 경쟁력이 출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숙 인도 방문 ‘관광’ 45.1%

한편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단독 방문을 ‘관광’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45.1%, ‘외교’라고 본 응답은 43.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대구·경북(52.4%), 부산·울산·경남(53.7%), 강원·제주(64.0%)은 과반 이상이 ‘관광’이라고 봤고, 서울에서도 ‘관광’(49.0%)이 ‘외교’(37.2%) 보다 높게 나타났다.

대전·세종·충남북에선 관광(42.2%) 의견과 외교(44.6%) 의견이 오차 범위 내로 집계됐다. ‘외교’라는 답변은 광주·전남북(59.7%)에서 유일하게 과반 이상을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지지층에선 ‘외교’ 답변이 각각 73.6%, 74.8%였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관광’ 응답이 79.1%였다. 기타 정당 및 무당층에서도 ‘관광’ 답변이 과반으로 조사됐다. 정치적 성향에 따라 김정숙 여사 논란에 대한 평가가 극명하게 갈리는 가운데 중도층의 ‘관광’ 인식으로 인해 전체 답변도 관광이 오차 범위 내 우세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