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버닝썬 논란' 윤규근 총경, 갑질 의혹 무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버닝썬 논란' 윤규근 총경, 갑질 의혹 무혐의

'버닝썬 사태' 가해자들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윤규근 총경이 갑질 의혹에 대한 감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윤 총경의 직권남용, 강요, 공갈, 업무 방해 등의 혐의에 대한 감찰 조사는 '불문'으로 종결됐습니다.

지난해 6월 한 시민단체는 윤 총경이 2021년 7월부터 직원들로부터 술 접대를 받고 여직원들에게 노래방 모임에 참여하라 강요했다며 윤 총경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차승은 기자 (chaletuno@yna.co.kr)

#버닝썬 #윤규근 #감찰 #갑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