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외압 정황 보고 무시"…군인권센터, 공수처에 김용원 수사의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정훈 전 수사단장이 수사 외압을 받았고 부당한 보직해임을 당했다 판단하고 작성한 보고서가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윤석열 대통령 추천으로 임명된 소위원장이 의도적으로 보고서를 묻혀버리게 했다며 공수처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최연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8월,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이 들어왔습니다.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이 채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하다 부당한 외압을 받아 인권을 침해당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