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트럼프, 자신이 주인공인 칸 경쟁 진출작 '어프렌티스' 상대로 소송 위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품 공개후 전처와 강제 성관계 맺는 장면 등 문제삼아 법정 다툼 예고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가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지난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처음 공개됐다. 사진은 '어프렌티스'의 한 장면으로,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의 세바스찬 스탠(오른쪽)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연기했다./제공=칸 국제영화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성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젊은 시절을 그린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어프렌티스'(The Apprentice)를 대상으로 명예 훼손을 이유삼아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1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선거 캠페인 대변인 스티븐 청은 이날 "이 쓰레기('어프렌티스')는 이미 틀린 것으로 오랫동안 확인이 이뤄져 왔던 거짓말들을 선정적으로 다룬 순수한 허구이자 악의적인 명예 훼손"이라며 "가짜 영화 제작자들의 노골적인 허위 주장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가장 크게 문제삼고 있는 영화속 대목은 극중 부동산 사업가인 트럼프(세바스찬 스탠)가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아내를 상대로 강제적인 성관계를 갖는 장면이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부인 이바나 트럼프는 1990년 이혼 소송 과정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가, 이혼이 확정되고 난 뒤인 3년후 번복했다. 당시 이바나는 성명을 통해 "1989년 부부관계를 맺을 때 트럼프는 나를 평소와 매우 다르게 대했다"며 "여성으로서 나는 공격받은 기분이었던 탓에 그때의 부부관계를 '강간'이라고 설명했으나, 이 설명이 문자 그대로 혹은 형사상의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 버라이어티지 칸 특집판 등 현지 매체의 보도에 의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살을 빼고 탈모를 막기 위해 마약류인 암페타민 복용후 지방 흡입 및 두피 시술을 받으며, 공과금을 내지 못하거나 카지노에서 어리석은 베팅으로 돈을 잃는 모습 등 논란을 일으킬 만한 장면들이 여럿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어프렌티스'의 연출자 알리 압바시 감독(왼쪽)과 주연 세바스찬 스탠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어프렌티스'의 연출자인 알리 압바시 감독은 20일 공식 시사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트럼프 전 대통령과 전 아내의 성관계)에 대해서는 전 아내가 (법원에서) 선서 하에 증언하는 등 매우 잘 알려져 있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금씩 자신을 여러 인간관계에서 멀어지게 하는지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소송 위협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많은 사람을 고소했다고 모두가 이야기하지만, 그들은 그(트럼프 전 대통령)의 (소송) 성공률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는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소송 제기 전 영화를 보기 위해 기다려야 한다. 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 영화를 보면 싫어하지 않고 놀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덴마크·캐나다·아일랜드에 기반을 둔 이 영화의 제작진은 미 대선 전인 오는 11월 개봉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아직 배급사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