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김호중 소리길' "당장 철거하라"vs"철거하면 가만히 안 있겠다"...난감해진 김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기 기자(=대구경북)(zoom800@naver.com)]
가수 김호중(33) 씨가 '음주 뺑소니' 혐의로 지난 21일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경북 김천시가 조성한 '김호중 소리길' 철거 목소리가 커지면서 시가 난감해 하고 있다.

'김호중 소리길'은 김천시가 지난 2021년 2억여 원을 들여 김호중 씨가 졸업한 김천예술고등학교서부터 연화지까지 관광 특화 거리를 조성했다. 해당 골목길은 김 씨 팬카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꾸며졌으며 조형물, 벽화 거리, 포토존 등이 들어서 있다.

시에 따르면 김 씨의 인기에 힘입어 해당 길을 찾은 관광객은 최소 10만명 이상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하지만 최근 불거진 김 씨의 '음주 뺑소니' 혐의에 따른 철거 목소리가 커지면서 시가 난감해 하고있다.

시 관계자는 "김호중 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당장 시에서 판단할 상황은 아니다"면서 "행정에 연속성이 있어야 해 마음대로 바꿀 수 없다"고했다. 그러면서 "만약 철거해야 한다면 공청회를 하는 등 절차를 거쳐야 해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천시청으로 '당장 철거하라'는 전화와 '철거하면 가만히 안 있겠다'는 전화가 동시에 빗발쳐 시는 일단 경찰조사를 지켜 보겠다는 입장이다.

프레시안

▲김천시가 지난 2021년 2억여 원을 들여 조성한 '김호중 소리길'에 그려진 벽화 ⓒ김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기 기자(=대구경북)(zoom800@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