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국회의장과 한국정치

우원식에 밀려 국회의장 낙선한 추미애 "세상사 성질대로 안 되더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국회의장 후보에 떨어진 뒤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2024.05.16.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에서 패배한 추미애 당선인이 "욱하는 마음도 있었고 용서가 안 되기도 했지만 세상 사는 게 성질대로 안 되더라"며 그간의 심경을 토로했다.

추 당선인은 지난 21일 오후 노무현시민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이성윤 민주당 당선인의 '그것은 쿠데타였다' 북콘서트에 손님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정부 시절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대립했던 이 당선인(전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수 전 대검 감찰부장을 거론하며 "여의도에 계신 분들(민주당 당선인들)은 그만큼 절실하고 절박하지 않은 게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이성윤 당선인은 정치에 필요한 열정과 책임감을 다 갖춘, 대성할 분인데도 정치에 입문한 걸 환영만 할 수 없는 건 쑥대밭이 된 이 나라의 현실 때문"이라면서 "(민주당 당선인들이 절박함을 느끼지 못한다면) 그런 분들의 열망과 헌신이 아무런 의미가 없게 돼버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당선인은 지난 16일 민주당 22대 총선 당선자들의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 국회의장 후보자 경선에서 당원들 사이의 어의추(어차피 의장은 추미애)·미애로합의봐(유명 음료명에서 착안한 패러디) 바람에도 불구하고 우원식 의원에게 패했다.

추 당선인은 북콘서트에서 "저도 이렇게 남아 있지 않으냐. 그러니 민주당을 탈당하지 말아달라"며 당 국회의장 경선 이후 탈당 움직임을 보이는 강성 지지자들을 달래기도 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실제 국회의장 경선 이후 1만 명이 넘는 당원들이 탈당을 신청한 상황이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