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 하겠나...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씨가 경찰 조사 뒤 귀가하면서 죄지은 사람에게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며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1일)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김 씨는 밤 10시 40분쯤 모습을 드러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지하 주차장으로 비공개 출석했던 김 씨는 오후 5시쯤 이미 조사를 마쳤지만,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다는 이유로 5시간 넘게 귀가를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