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김건희 여사, 단독 일정도 재개…‘우크라 아동 그림전’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공개 활동을 재개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우크라이나 아동미술 전시 기념행사에 참석하면서 올해 첫 단독 일정을 소화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 여사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 관람 행사에 참석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김 여사는 인사말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선 우리 천사 같은 아이들이 하루하루 공포에 떨고 자신들이 다니는 놀이터나 학교에서 갑자기 폭발 사고가 난다”면서 “영상 속에서만 봐 왔던 전쟁을 실제로 우크라이나 현지에 가서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젤렌스카 여사님께서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희귀한 야생 동식물들이 다 파괴되고 있다며 전쟁의 참상을 한국에도 알려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며 “그 참혹한 현장의 이야기를 우리도 같은 인류로서 생명 존중과 평화의 필요성을 꼭 공유하고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죽어가는 우리의 아이들과 동물들을 지켜주세요’라는 젤렌스카 여사의 말이 지금도 가슴에 남아 있다”며 “우리 모두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의 의미를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아이들과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젤렌스카 여사는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크라이나 아이들의 작품 전시를 열게 해 준 김 여사와 한국 정부에 감사를 표했다.

김 여사는 현장에 마련된 편지지에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에서 보이는 희망의 메시지가 세계의 평화로 피어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또 행사에 함께 참석한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파트론을 그린 그림을 관람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5월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특사 자격으로 방한했을 때 김 여사와 만나 우크라이나인들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김 여사는 두 달 후인 지난해 7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으로 우크라이나센터를 찾아 어린이들의 미술작품 전시를 관람한 뒤 감명을 받았으며, 며칠 후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젤렌스카 여사의 요청으로 한국에서의 전시를 약속했다.

대통령실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와 전시 협력을 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양국 영부인의 강한 의지와 양국 관계기관의 노력 덕분에 전시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부부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전시 관계자,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최병오‧김은선 부회장, 홍보대사인 배우 소유진, 우크라이나 아동을 비롯한 다국적 아동 10명이 참석했다.

김 여사는 지난 16일 한-캄보디아 정상 오찬을 계기로 공식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 19일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불교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