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홍준표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나도 거취 결정할 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또다시 초짜 당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은 가망 없다"며 자신의 거취 문제까지 언급했다.

홍 시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 한 누리꾼이 쓴 '국민의힘 침몰하는 건 시간 문제인 것 같다'라는 제목의 글에 이 같은 댓글을 달았다.

해당 누리꾼은 홍 시장에게 '홍 시장의 경고에도 국민의힘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아무래도 대비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홍 시장은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 없어 나도 거취 결정할 지도 모른다"라며 "무슨 당이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다는 새 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했다.

홍 시장은 지난 19일에도 "두 초짜가 짜고 총선 말아 먹었다. 그 뻔뻔한 얼굴들이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졌으면 한다. 조국이 주장하는 특검 받을 준비나 하시고"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썼다가 삭제했다.

또 지난 17일에는 "당대표 하나 맡겠다는 중진 없이 또다시 총선 말아 먹은 애한테 기대겠다는 당이 미래가 있겠나?"라며 "문재인의 사냥개 되어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 간 애 밑에서 배알도 없이 또 정치하겠다는 건가?"라고 했다.

프레시안

▲ 홍준표 대구시장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은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