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글로벌 노리는 카카오게임즈의 신작들. 플랫폼, 장르 다 달라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전문가 한상우 대표를 새로운 수장으로 맞이한 카카오게임즈가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비욘드 코리아’ 정책을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아키에이지 워’, ‘아레스 라이즈 오브 더 가디언즈’, ‘롬’으로 이어지는 3연속 MMORPG 신작 출시로 최신 트렌드에 뒤쳐진 게임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으나, 올해부터 출시될 신작들은 장르는 물론, 플랫폼까지 다변화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최고 기대작은 ‘크루세이더 퀘스트’로 유명한 픽셀트라이브의 신작 ‘가디스 오더’다. 추억을 자극하는 픽셀 아트 그래픽에 수동 전투의 매력을 극대화한 액션이 특징이며, 지난 지스타2022 행사에서 시연 버전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모바일 게임이긴 하지만, 방어, 적의 뒤를 잡는 백어택, 쳐내기 등 조작의 재미가 강조되어 있으며, 3인의 영웅을 실시간 교체하면서 다양한 패턴의 연계 공격을 경험할 수 있어, 콘솔 게임을 선호하는 이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예상보다 출시 시기가 많이 늦어지긴 했지만, 최근 글로벌 티저 사이트를 열고 출시 마케팅을 시작해서, 올해 하반기에는 이전보다 완성된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게임동아

가디스 오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성공시킨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에서도 여러 작품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프로젝트V로 알려졌던 모바일 신작은 최근 ‘발할라 서바이벌’로 서비스 명을 확정했다. 이 게임은 로그라이크 핵앤슬래시 장르로, PC와 모바일 크로스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과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며, 디아블로와 같이 다수의 몬스터를 쓸어버리는 쾌감, 다양한 아이템과 스킬을 수집하고, 이를 조합해 자신만의 빌드를 만드는 재미를 선보일 계획이다.

게임동아

발할라 서바이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C와 모바일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는 프로젝트C는 서브컬처 시장을 노리는 수집형 RPG 장르다. 마법이 존재하는 판타지 세계관을 기반으로, 이용자는 마법 학교의 교관이 되어 미소녀들을 이끌게 된다. 게임은 3D 그래픽으로 2D 애니메이션 감성을 제공하는 카툰 렌더딩으로 개발되고 있으며, 다양한 육성 방식과 콘텐츠를 통해 자유롭게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그 과정에서 캐릭터와 깊게 교감하고 공감하는 서브컬처 육성 게임의 본질적 재미를 선보일 계획이다.

게임동아

프로젝트 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게임즈가 지분 투자를 진행한 오션 드라이브 스튜디오에서도, 지난해 얼리액세스를 시작한 PC 로그라이트 협동 슈팅 게임 ‘블랙아웃 프로토콜’의 정식 서비스, 그리고 SRPG 장르로 주목받았던 로스트 아이돌론스의 스핀오프 게임인 ‘로스트 아이돌론스 위선의 마녀’ 출시를 준비 중이다. 둘다 국내 게임사에서는 보기 힘든 장르인 만큼, 신선한 느낌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게임동아

블랙아웃 프로토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넵튠의 블록체인 자회사 메타보라에서는 SM과 손을 잡고 아이돌 육성 시뮬레이션 장르인 ‘SM 게임 스테이션’을 준비 중이며,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도 개발 중이다. 불확실한 시장이긴 하지만, 성공하면 과거 위메이드처럼 회사를 한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도전이다.

2025년에 준비되고 있는 라인업은 올해보다 더 화려하다. 글로벌 콘솔 시장에 도전하는 게임들이 대기 중이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콘솔 대작으로 개발 중인 ‘아키에이지2’는 엑스엘게임즈가 차세대MMORPG를 목표로 개발 중인 정식 후속작으로, 언리얼 엔진5를 활용한 수준 높은 그래픽과 방대한 오픈월드가 특징이다.

특히, 원작의 강점이었던 무역과 하우징, 농사 등 다양한 생활형 콘텐츠를 그대로 이어가며, 전작 2배 규모의 방대한 심리스 오픈월드와 이용자가 마음에 드는 스토리를 골라서 즐길 수 있는 비선형 구조의 스토리텔링을 선보일 계획이다.

게임동아

아키에이지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픽셀의 자회사 크로노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크로노 오디세이’는 PC와 PS5, 엑스박스 시리즈 X/S 플랫폼에 선보이는 액션 MMORPG로, 언리얼 엔진5로 구현한 고퀄리티 그래픽과 정교한 액션 연출이 대표적 특징이다. 지난해 5월에는 시간을 되돌리는 액션을 담은 공식 영상을 공개해, 조회수 450만회, 총 댓글 수 8400개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게임동아

크로노 오디세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에서는 모바일과 PC 시장을 노리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정식 후속작 프로젝트Q와 PC와 콘솔 시장을 노리는 루트 슈터 장르의 프로젝트S를 준비 중이다. 프로젝트Q는 언리얼 엔진5를 기반으로 한 3D 심리스 오픈월드 MMORPG이며, 북유럽 신화의 대서사시 ‘에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인간과 인간 그리고 세력과 세력 간의 갈등 나아가 신들의 전쟁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게임 속에 녹여낼 예정이다.

게임동아

프로젝트Q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솔 시장을 노리는 루트슈터 장르인 프로젝트S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기반으로, 총기, 도검 등 다양한 무기를 이용해 인류를 위협하는 적들과 전투를 벌이게 된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으로 한단계 진화한 그래픽을 선보였던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인 만큼, 이번에도 이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압도적인 그래픽이 기대된다.

게임동아

프로젝트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넷마블의 나혼자만 레벨업처럼 글로벌 시장에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인기 웹툰 ‘검술명가 막내아들’을 기반으로 한 신작 역시 2026년 출시를 예고하고 있어, 카카오게임즈의 콘솔 라인업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게임동아

검술명가 막내아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꾸준한 흑자 유지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에서 약점을 지적받고 있는 카카오게임즈가 지난 몇 년간 꾸준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체 개발사들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통하는 대형 게임사로 도약할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사용자 중심의 게임 저널 - 게임동아 (game.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