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황금올리브치킨’ 2만3000원…BBQ, 가격 평균 6.3%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BBQ 황금올리브치킨. 제너시스BBQ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BQ가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평균 6.3% 인상한다. 2022년 5월 이후 2년 만이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오는 23일부터 BBQ의 총 110개 판매 제품 중 23개 제품의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황금올리브치킨 후라이드’는 2만원에서 2만3000원으로, ‘자메이카 통다리구이’는 2만1500원에서 2만4000원으로 각각 3000원씩 인상했다.

110개 제품 중 절반인 56개 제품은 가격을 동결했다. 동결하는 제품은 △황금올리브치킨 속안심 △깐풍치킨 △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 등 치킨류(30개) 제품과 피자·버거 등 사이드 메뉴 전체(26개) 등이다.

또 31개 제품은 증량을 통해 가격인하 효과를 줬다고 설명했다. △깐풍치킨 △극한왕갈비치킨 △소이갈릭스치킨 △단짠갈릭치킨 △착착갈릭치킨 △바삭갈릭치킨 등 6종 콤보 제품은 가격은 그대로 제품에 닭다리를 1개 추가 구성했다.

나머지 25개 제품(△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 △극한왕갈비치킨 등 닭다리 15종, △황금올리브치킨·크런치버터치킨 등 콤보 9종 △스모크치킨)은 가격이 인상됐으나 증량해 가격 인하 효과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BBQ는 이번 가격 조정 이유를 원·부재료 가격 상승, 최저임금, 임차료 및 기타 유틸리티 비용(가스·전기요금 등)이 급격히 상승해 가맹점 수익이 악화됐기 때문에 단행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BBQ 자체 조사결과 매출 상위 40% 가맹점 기준 지난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가량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0% 가까이 감소해 가맹점 운영난이 심각하다는 설명이다. 이번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 조정분의 90% 이상은 가맹점에 돌아간다는 분석이다.

앞서 외식업계에선 지난해 초부터 연이어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BBQ는 정부의 물가안정대책에 최대한 협조하고 고객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원·부재료 인상분을 약 1년 이상 본사 자체에서 감내하고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동결했다고 밝혔다.

e-쿠폰 차액도 본사와 가맹점이 각각 50%씩 분담한다는 방침이다. 가격 조정분의 90% 정도를 가맹점의 수익으로 돌리며 e-쿠폰 차액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상생경영에 나선다는 것이다.

BBQ 관계자는 “고물가 상황에서 가격 조정 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지속되는 원·부자재 가격 상승, 최저임금, 임대료, 유틸리티 비용 상승 및 배달앱 수수료와 배달라이더 비용 급등으로 가맹점의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일부 배달 플랫폼이 건당 중개수수료를 내는 정률제로 바꾸는 등으로 가맹점주들의 매출은 늘었지만 영업이익이 줄어들어 부득이하게 조정했다. 가맹점주들이 최대한 수익을 남길 수 있게 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일부 품목 가격을 인상했던 bhc치킨과 교촌치킨은 올해 가격 인상 예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건주 기자 gun@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